정유미♥공유, 두 번의 결혼설 ‘결국 부부로’

 1/10 


‘82년생 김지영’이 10월 개봉을 확정 짓고 첫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제공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 ㈜봄바람영화사, 감독 김도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16년 출간 이후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정유미와 공유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춰 기대를 높이고 있다.

확대보기

▲ 공유 정유미



특히 정유미 공유는 결혼설까지 불거진 사이여서 두 사람의 부부 호흡에 더욱 이목이 쏠린다.

앞서 지난해 1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공유와 정유미가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릴 계획이라는 소문이 확산됐다. 공유가 신라호텔에 결혼식을 올릴 계획으로 예약을 하고 갔다더라는 것.

이 같은 루머에 공유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숲 측은 “두 사람의 결혼설은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친한 것은 맞지만 결혼설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공유, 정유미는 남다른 친분으로 인해 2017년에도 한 차례 결혼설이 제기된 바 있다.

정유미, 공유의 세 번째 만남이자 첫 부부 연기 호흡으로 기대를 높이는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관객을 만난다.

확대보기

▲ 정유미♥공유 ‘82년생 김지영’ 10월 개봉 확정 ‘티저 포스터 최초 공개’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