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환, 건강 이상 호소 병원 치료 중 ‘다이어트 너무 무리했나?’

확대보기

▲ 유재환 32kg 감량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이 병원 신세를 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유재환은 오전 고열 등으로 인한 건강 이상을 호소, 병원에 내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재환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 및 휴식을 취하고 있다.

최근 유재환은 다이어트로 30킬로그램이 넘는 몸무게 감량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많은 네티즌은 다이어트를 너무 무리하게 해서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것이 아니냐며 걱정을 하고 있다.

또 이날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유재환의 다이어트에 대해 조명했다.

홍석천은 “한동안 연락이 안 되더니 혼자 저렇게 살 뺀 걸 보니까 너무 약 오르더라. 이제 혼자 소개팅 하러 다닐 거 아니냐”라며 질투했다.

한편 유재환의 다이어트 계기는 바로 건강이었다. 그는 104kg까지 육박하게 되자 통풍, 디스크, 우울증, 고지혈증, 과민성대장증후군, 역류성 식도염, 공황장애까지 10개가 넘는 질병이 발생해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