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놈’ 빵훈이… ‘나는 놈’ 갓의조

권창훈·황의조 시즌 첫 골 작렬

권, 교체 투입 5분 만에 쐐기골 넣어
황, 선발로 나서 3경기 만에 첫 득점
대표팀 월드컵 예선 발탁 경쟁 활력

확대보기

▲ 황의조는 25일 프랑스 디종에서 열린 리그앙 3라운드에서 수비수를 제낀 뒤 감아차기로 데뷔골을 넣고 있다.
디종 AFP 연합뉴스

황의조(27·FC 지롱댕 드 보르도)와 권창훈(26·SC 프라이부르크)이 나란히 데뷔골을 터뜨리며 2019~20시즌 맹활약을 예고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을 위한 대표팀 명단발표를 하루 앞둔 시점이어서 대표팀 경쟁구도에도 활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황의조는 25일(한국시간) 열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3라운드 디종 FCO 방문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데뷔골을 넣었다. 프랑스 무대로 진출한 지 3경기 만에 넣은 마수걸이 골이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전방 11분 역습 상황에서 사무엘 칼루의 긴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바깥에서 간결한 움직임으로 수비수를 따돌린 뒤 오른발 감아차기로 디종의 골망을 흔들었다.

보르도는 후반 2분 코너킥 상황에서 나온 추가골까지 더해 디종을 2-0으로 이겼다. 시즌 개막 뒤 1무1패로 승리가 없던 보르도는 황의조의 결승골에 힘입어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후반 26분 교체된 황의조는 다음달 1일 올림피크 리옹을 상대로 리그 2호골을 노린다.

보르도가 꺾은 디종은 공교롭게도 권창훈이 지난 시즌까지 뛰던 팀이다. 프랑스 무대를 떠나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로 둥지를 옮긴 권창훈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넣으며 독일 무대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24일 열린 분데스리가 2라운드 방문경기에서 2-1로 앞선 후반 40분 교체투입된 권창훈은 5분 만에 루카스 횔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연결해 준 패스를 골문 정면에서 왼발로 깔끔하게 골문으로 차 넣었다.

확대보기

▲ 권창훈(가운데)이 지난 24일(한국시간) 독일 파더보른에서 열린 분데스리가 2라운드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프라이부르크 트위터 캡처

지난달 새 시즌 준비 중 연습경기에서 종아리를 다쳤지만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인 권창훈은 이날 짧은 출전시간 속에서도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3분 만에 실점하며 어렵게 경기를 시작했지만 3-1로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프라이부르크에서 권창훈과 한솥밥을 먹는 정우영(20)은 2경기 연속 엔트리에서 빠졌다. 프라이부르크는 31일 FC 쾰른을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이적과 잔류 사이에서 고민하다 잔류를 택한 이강인(18·발렌시아 CF)은 25일 열린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에서도 감독 부름을 받지 못했다. 발렌시아는 셀타 비고에 0-1로 패하며 1무1패에 그쳤다. 무릎부상을 당한 이청용(31·VfL 보훔)과 지동원(28·FSV 마인츠 05)은 나란히 결장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