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포토] 메이저리거도 울고 갈 ‘수녀님의 시구’

 1/5 
24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경기에서 마리안 가톨릭 고등학교의 마리 조 소비에크 수녀가 시구를 하고 있다. 마리 수녀는 지난해에도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완벽한 시구를 선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A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