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꼭지 폭로’ 구혜선, 안재현 과거 “글래머 좋아”

확대보기

▲ 안재현

안재현, 구혜선이 이혼 과정에서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과거 안재현이 방송에서 했던 말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안재현은 영화 ‘패션왕’에 함께 출연한 배우 주원과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에 출연했다.

당시 MC들은 출연진들에게 여성의 신체 부위 중에 어디가 매력적이냐고 물었다. 이에 안재현은 “가슴이 아닐까요?”라고 답했다. MC 성시경이 “어떤 느낌의 가슴을 좋아하냐”고 묻자, 안재현은 “클수록 좋겠죠? 글래머 스타일”이라고 답했다.

해당 발언은 지난 21일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추가 폭로글 때문에 재조명되고 있다. 구혜선은 결혼생활에 대한 안재현의 변심을 주장하면서 “‘내가 잘못한 게 뭐야?’라고 물으면 남편은 ‘섹시하지 않아서’라고 했다”고 말했다. 안재현은 구혜선의 가슴 특정 부위가 섹시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꼭 이혼하고 싶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안재현의 변심과 신뢰 훼손이 파경의 원인이라는 구혜선의 입장과는 달리, 안재현은 결혼 후 성격 차이로 지속적인 갈등을 겪어왔고, 두 사람 모두 노력했으나 해결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 2015년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만나 연인으로 말전, 2016년 5월 결혼했다. 그러나 최근 이혼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입장 차이를 보이며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안재현 측은 소속사를 통해 “두 사람이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으나, 구혜선은 “저와는 상의 되지 않은 보도”라며 반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JTBC ‘마녀사냥’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