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日 불매운동이 욱일기 없애는 계기가 되길”

확대보기

▲ 욱일기 디자인 사용 일본 기업들. 위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아사히맥주, 유니클로, JAL, ABC마트.[서경덕 교수 제공]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욱일기(전범기) 문양을 상품과 광고 등에 활용했던 일본항공(JAL), 유니클로, 아사히맥주, ABC마트 등 일본 기업들을 7일 공개했다.

이 중 일본항공(JAL)은 김포-하네다 사이의 노선에서 제공되는 기내식 중 유대교식인 ‘코셔밀’의 투명 플라스틱 덮개에 욱일기 디자인을 수년간 사용해 온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된 바 있다.

유니클로는 티셔츠와 광고에 욱일기 문양을 사용해 논란이 됐고, 아사히맥주는 다양한 캔맥주에 욱일기 디자인을 활용해 공분을 샀다.

또한 ABC마트의 스페셜 스토어인 ‘메가스테이지’에서는 다른 세계적인 스포츠 브랜드의 광고에 사용된 욱일기를 아무런 제재 없이 그대로 상영을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서경덕 교수는 “이런 결과는 역사의식에 관한 결여가 일본 기업내에서 만연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시”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이번 불매운동을 통해 일본 기업에서 다시는 욱일기 디자인을 상품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