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곤란 시민 하임리히법으로 구한 경찰관

확대보기

▲ 사진출처=인천지방경찰청 페이스북.

사탕이 목에 걸려 호흡곤란 증세를 보인 남성을 신속하게 하임리히법으로 구조한 경찰관 사연이 알려졌다.

사연의 주인공은 인천 중부경찰서 하인천지구대 소속 김보현 순경이다.

지난달 27일 김 순경이 근무 중인 하인천지구대 안으로 A씨가 급히 들어왔다. 그는 “목에 사탕이 걸렸다”며 힘겹게 도움을 요청했다.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위급한 상황이라고 판단한 김 순경은 즉시 하임리히법을 실시했고, 다행히 A씨 목에 걸렸던 사탕이 밖으로 튀어나왔다.

김 순경은 “(지구대로) 뛰어들어오는 남성을 보는 순간, 살려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의 구조 모습은 지난 3일 인천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에 ‘하임리히법으로 생명을 구했습니다’라는 글이 게시되면서 누리꾼들에게 알려졌다.

한편 하임리히법은 기도가 이물질로 인해 폐쇄됐을 때 실시하는 응급처치법이다. 성인 환자의 경우 뒤에서 배꼽과 명치 중간 정도를 주먹으로 압박하는 반면 영아의 경우에는 손바닥에 주먹을 올려 한쪽 손으로 가슴 중간 부분을 눌러준다. 또한 체중 10kg 이하 소아는 손바닥 밑부분으로 등의 중앙부를 세게 두드리는 등 압박을 하는 게 좋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