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세상] “처음으로 이런 글을 씁니다”

확대보기

▲ 거창경찰서 아림지구대 소속 손효정(31) 경사와 김민호(33) 순경이 지난 5일 경남 거창읍 상림리의 한 도로에 떨어진 폐품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경남지방경찰청 제공]

“처음으로 이런 글을 쓰게 되네요.”

지난 6일 경남지방경찰청 홈페이지 국민마당 ‘칭찬합시다’ 게시판에는, 경남 거창군 거창읍 상림리에서 지난 5일 10시 30분경 있었던 일에 대해 하나의 글이 게시됐다.

거창에 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글쓴이는 “몸이 불편한 분이 네발 오토바이에 폐품을 싣고 가다가 사거리에서 (폐품이) 쏟아지는 걸 봤다”며 “어쩌나 하고 있는 사이, 지나가는 경찰차 한 대가 나타나더니 경찰들이 폐품을 주워주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당시) 거창기온은 30도를 넘는 무더운 날씨였다”며 “두 경찰관의 어깨에 땀이 배어 나오고, 그 사이 시민 한 분이 합세해 작업은 20여분 만에 끝났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이런 경찰관들이 있다는 사실에 하루 종일 기분이 좋았다. 많은 사람을 대신해 고맙고 잘하신다는 칭찬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영상 속 주인공은 거창경찰서 아림지구대 소속 손효정(31) 경사와 김민호(33) 순경으로 알려졌다. 김민호 순경은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순찰 근무 중 도로에 폐품이 쏟아진 것을 보고 도와드린 것뿐”이라며 “칭찬받을 일이 아닌데…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김 순경은 “저희뿐만 아니라 인근에서 편의점을 운영하시는 시민 한 분이 함께 도와주셨다”며 “도로가 좁아 차량 정체가 많이 되는 구간인데, 운전자 중 경적을 울리거나 짜증 내는 분이 없었다. 기다려 주셔서 감사했다”며 시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끝으로 김 순경은 “경찰이 시민들에게 다가가고 싶어도, 저희 입장에서는 강제력을 행사하는 직업이다 보니 인식이 안 좋은 점이 있다”며 “앞으로 좋은 인상을 드리도록 노력할 테니, 시민들도 경찰들을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