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포토] ‘다이빙 혼성’ 김수지·김지욱, 둘이 하나 된 결승전 연기

 1/6 
20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혼성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한국의 김수지·김지욱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9.7.20

연합뉴스
  •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