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올스타전 우천 순연…21일 오후 6시 시작

 1/4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20일 오후 6시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올스타전이 하루 미뤄졌다.

KBO는 올스타전이 21일 오후 6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KBO 관계자는 “현재 비가 거의 그쳤지만, 오후에 비가 예보돼 있고 그라운드를 정비하는 데도 시간이 오래 걸리는 상황”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20일 낮 12시에 개최 예정이던 퓨처스리그(2군) 올스타전은 비로 취소됐다.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은 19일 오후 6시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비 때문에 하루 미뤄진 뒤 완전히 취소됐다.

21일 오후 1시 50분부터는 창원NC파크 외야 그라운드에서 팬 사인회가 열린다.

이후 홈런 레이스 예선, 장애물 계주 경기인 슈퍼레이스, 공으로 야구 방망이를 맞히는 퍼펙트피처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홈런 레이스 결승은 올스타전 5회 말 종료 후 열린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