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 심해서 사는 ‘아기돼지 오징어’ 포착

확대보기

▲ Nautilus Live
7월 초 ‘노틸러스 탐사선’의 카메라에 포착된 ‘아기돼지 오징어’

무인 해양탐사선의 카메라에 희귀 해양 생물이 포착됐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비영리단체 오션 익스플로레이션 트러스(Ocean Exploration Trust: 해양탐사기금)의 ‘노틸러스 탐사선’(E/V Nautilus)이 하와이 남쪽 1600km 떨어진 심해에서 희귀생물인 ‘아기돼지 오징어’(Piglet Squid)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7월 초 ‘노틸러스 탐사선’의 카메라에 포착된 영상에는 팔미라 환초 인근 깊이 4500피트(약 1372m) 심해에서 유유히 헤엄치는 ‘아기돼지 오징어’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아기돼지 오징어’의 정식 명칭은 ‘Helicocranchia’ 지만 이번에 포착된 ‘아기돼지 오징어’는 주둥이처럼 보이는 큰 흡입관(siphon)을 가지고 있어 ‘Helicocranchia sp.’ 로 명명됐다. 이 희귀 오징어는 머리에 다발 모양의 촉수와 커다란 눈, 둥근 몸체를 가지고 있는 모습이 마치 아기돼지를 연상케 한다.



해양생물 연구진들은 ‘아기돼지 오징어’라 불리는 두족류는 대부분 머리 위에 촉수가 달린 경우가 많다고 밝히면서 이들은 암모니아로 채워진 내부 챔버를 이용해 부력 조절을 할 수 있고 흡입관을 통해 주변 물을 끌어당기거나 밀어내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견된 ‘아기돼지 오징어’의 성체 평균 크기는 4인치(약 10cm)이며 이들은 보통 200m 깊이 이상의 심해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Nautilus Live / EVNautilus 유튜브

손진호 기자 nsaturu@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