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파생그룹 또 나올까… 이진혁 등 탈락자 팬들 “바이나인 데뷔하자”

확대보기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프로듀스 X 101’ 데뷔 그룹 엑스원(X1) 멤버 11인이 결정된 가운데 아쉽게 탈락한 연습생 팬들 사이에서 파생그룹 데뷔를 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9일 밤 방송된 엠넷 아이돌 오디션 예능 ‘프로듀스 X 101’ 최종회에서는 센터 김요한부터 ‘X 멤버’ 이은상까지 11명의 데뷔 멤버가 가려졌다. 실시간 문자투표 비중이 높은 생방송 순위발표식에서는 시청자들의 예상을 깬 반전이 쏟아졌다.

앞선 시청자 투표들에서 11위 안에 한 번도 들지 못했던 이한결이 꾸준한 상승세를 보인 끝에 데뷔의 기적을 이뤄낸 반면, 데뷔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던 김민규, 이진혁 등은 탈락해 충격을 안겼다.

방송 후 팬들은 생방송 진출 멤버 20명 중 탈락자 9명인 구정모, 금동현, 김민규, 송유빈, 이세진, 이진혁, 토니, 함원진, 황윤성으로 구성된 이른바 ‘바이나인’의 데뷔를 소망했다.

‘프로듀스 101’의 지난 시즌들에서도 탈락한 멤버들끼리 팀을 이뤄 아이비아이, JBJ, 레인즈 등 활동을 한 사례가 있어 이번 시즌에서도 팬들이 원하는 파생그룹의 데뷔가 이뤄질지 관심을 모은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