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 대통령, 예의 없어…회동 앞두고 윤석열 임명”

확대보기

▲ 발언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8
연합뉴스

“황교안 대표가 통 큰 결단 해준 것에 화답해달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5당 대표 회동을 하도록 황교안 대표가 통 큰 결단을 해준 것에 대해 화답을 해달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회동에서 과연 용기 있는 리더십, 대전환의 리더십을 보여줄 수 있을지 매우 걱정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지금의 경제안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통 큰 리더십을 보여줄 줄 알았다”면서 “그런데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강행하는 것을 보고 5당 대표 회동을 앞두고 최소한의 예의마저 없구나, 결국 (문 대통령이) 오기를 보여준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기조의 경제·안보 정책으로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면서 “이제 대통령은 제1야당과 함께 하는 포용의 정치, 화합의 정치, 협치의 정치를 보여달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야간 본회의 일정 합의가 지여되는데 대해 “패스트트랙 폭거로 문을 닫았던 국회를 (한국당의) 큰 결단과 양보로 열었다”면서 “그런데 여당은 ‘정경두 방탄국회’에 올인하면서 본회의 의사 일정에 합의해 주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여당은 국회 정상화를 백지화하고 단감만 골라서 쏙 빼먹겠다는 꼼수 국회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이틀간 본회의를 열도록 본회의 의사 일정만 합의되면 모든 것을 다 열심히 심사하고, 정상 국회를 만드는 데 적극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