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가 차량 뒤쫓는데…침착한 승객들, 인증샷까지

확대보기

▲ 코끼리가 차량 뒤쫓는데…침착한 승객들, 인증샷까지

아프리카에서 사파리 여행을 할 때는 항상 코끼리를 조심해야 할듯싶다.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 공원에서 한 사파리 지프에 탄 관광객들이 코끼리에게 쫓겨 사고를 당할 뻔한 일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데일리메일 호주판 등 외신은 16일(현지시간) 이날 소셜사이트 레딧닷컴에 공유된 한 유튜브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은 전날 게시된 것으로, 한 공원에서 사파리 지프 한 대가 달려오는 코끼리를 피하고자 전속력으로 후진하는 모습을 차량 뒷자리에 타고 있던 한 관광객이 촬영한 것이다.

확대보기



영상을 보면 지프를 쫓는 코끼리는 화가 많이 났는지 먼지를 일으키고 뛰면서 크게 울음소리까지 낸다. 하지만 차량에 탄 사람들은 모두 놀라울 만큼 침착한 모습이다. 한 관광객은 차를 후진하는 운전자를 향해 계속해서 차량 뒤에 무엇이 있는지 말해줬고, 심지어 일부 관광객은 스마트폰을 들어 달려오는 코끼리를 촬영하는 데 집중하는 것이다.

이런 모습에 레딧 사용자들은 화가 난 코끼리에게 쫓기는 와중에도 차량을 능숙하게 다루는 운전자의 솜씨를 칭찬했다. 또한 일부 사용자는 베테랑 운전자의 운전 실력에 아마 그가 코끼리에게 쫓기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닐 것으로 추정했다.


이와 함께 또 다른 사용자들은 해당 차량에 타고 있던 관광객들은 호주인들이 틀림없다고 지적했다. 유튜브에 공개된 해당 영상의 제목에는 이들 관광객을 미국인이라고 언급했지만, 실제로 영상에서 이들 관광객이 말하는 억양은 호주인이라는 것이다. 이는 영상을 본 호주인들은 물론 미국인들도 같은 의견을 밝혔다.

이에 대해 한 미국인 네티즌은 미국인은 “빌어먹을, 머리 조심해”와 같은 표현을 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호주인 네티즌들 역시 호주인들은 대개 소리를 지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아프리카에 사는 코끼리들은 현존하는 육상동물 가운데 가장 강한 동물로 유명하다. 백수의 왕으로 불리는 사자들도 코끼리 무리는 물론 주로 혼자 돌아다니는 수컷 코끼리도 건드릴 생각을 안 한다. 간혹 새끼 코끼리가 공격받는 사례도 있지만 이마저 성공하기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