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친 골프공에 맞은 美 6세 여아 사망 ‘날벼락’

확대보기

▲ 미국 유타주에서 아버지가 친 골프공에 맞은 소녀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오른쪽이 이번 사고로 숨진 아리아 힐./사진=픽사베이 자료사진, 고펀드미

미국 유타주에서 아버지가 친 골프공에 맞은 소녀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CNN 등은 17일(현지시간) 아버지와 함께 유타주 오렘에 위치한 ‘링크스 앳 슬리피 리지’ 골프장을 찾은 6세 여아가 골프공에 맞아 숨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리아 힐이라는 이름의 이 소녀는 지난 15일 오전 10시 25분쯤 아버지와 함께 골프장을 방문했다가 변을 당했다. CNN은 아리아가 골프 카트에 앉아 있다가 아버지가 친 골프공에 목덜미를 맞고 쓰러졌으며, 솔트레이크시티의 어린이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몇 시간 뒤 결국 사망했다고 전했다.

소녀의 삼촌 데이비드 스미스는 현지언론에 아리아 부녀가 ‘골프 친구’였다고 설명했다. 스미스는 “아리아는 아버지와 골프장에 가는 걸 좋아했다. 이들 부녀가 함께 골프장을 찾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었고 동시에 중요한 스케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사고로 아리아가 사망하면서 아리아의 아버지 켈렌 스미스는 큰 충격에 빠졌다. 아리아의 가족들은 모금사이트 ‘고펀드미’를 통해 아리아의 사망소식을 전하며 장례 비용 모금에 나섰다.

확대보기

경찰은 일단 사고사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오렘 경찰서 트렌트 칼리지 경위는 “아리아가 타고 있던 골프 카트는 아리아 아버지를 기준으로 왼쪽에서 45~90도 사이에 세워져 있었다. 바로 앞도 바로 뒤도 아니었다. 운이 나빴던 비극적 사고”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에 대해 현지 골프전문가 스티븐 마렛은 “골프 코스에서 사람들이 종종 골프공에 맞아 다치는 것을 본 적은 있지만, 이렇게 사망에 이른 경우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골프 코스에서 보기 드문, 절대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나 지난해 뉴질랜드에서도 비슷한 사고가 있었다. 2018년 2월 뉴질랜드 퀸스타운의 한 골프장에서 친구들과 함께 골프를 즐기던 20대 남성은 친구가 친 골프공에 머리를 맞고 사망했다. 당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공을 치는 친구의 오른쪽에 서 있다가 골프공에 관자놀이 부분을 맞았으며 병원에서 뇌출혈 수술을 받았지만 나흘 뒤 결국 사망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