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독 반려캣] 18개월째 교통사고로 숨진 주인 기다리는 개의 사연

확대보기

주인이 차에 치여 숨진 길가에서 1년 6개월째 머물고 있는 개의 안타까운 사연이 그리스에서 전해졌다.

뉴스위크 등 주요외신에 따르면, 그리스 해안도시 나프팍토스 인근 도롯가에서 개 한 마리가 지난 18개월 동안 죽은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개의 주인이었던 해리스는 지난 2017년 11월 9일 문제의 길가에서 레미콘 차량에 치여 만 4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형 역시 불과 몇 년 전 근처 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숨졌기에 이들을 아는 사람들은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없었다.

이웃 주민들은 또다시 불행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사고 현장에 해리스를 위한 추모비를 세웠다. 그런데 그 후 부터인지 집에서 12㎞ 떨어진 곳에 해리스가 기르던 반려견이 나타나 주변을 어슬렁거리기 시작했다. 개가 어떻게 이곳까지 올 수 있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확대보기

소식을 접한 주민들은 이름도 모르는 이 개가 차들이 수시로 오가는 도롯가에서 혹여나 사고를 당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에 구조를 시도했다. 일부 주민은 자신이 입양하겠다는 의사를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개는 그곳을 떠나길 강하게 거부했다. 심지어 개는 무더위가 이어진 한여름에도 잠시 근처 덤불 아래 그늘에서 쉴 뿐, 주인이 세상을 떠난 장소를 떠나지 않았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이 때문에 일부 주민은 개가 조금이라도 편히 지낼 수 있도록 해리스의 추모비 옆에 쉼터를 만들고 먹이와 마실 물을 챙겨주기 시작했다. 그러자 개는 자신을 챙겨주는 주민들이 다가오면 꼬리를 흔들며 반갑게 맞아주긴 하지만 여전히 그곳을 떠나길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