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김소영 “임신 7개월, 상상도 못한 힘듦”

확대보기

▲ ‘오상진♥’ 김소영



오상진♥김소영 부부가 임신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tvN ‘서울메이트3’에서는 오상진♥김소영 부부가 첫 아이 출산을 앞둔 예비 부모로서의 마음을 털어놨다.

이날 오상진, 김소영 부부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을 만났다. 이때 오상진은 남편들이 요리를 하고 아내들은 쉬게 해주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요리를 하던 도중 이혜정은 “소영 씨 배보니까 입덧은 지나갔겠다”고 말했고, 오상진은 “6개월 지나면서 입덧은 없어졌는데 애가 커지니까 숨 쉬는 것도 힘들어 한다. 남편으로서 해줄 수 있는게 없으니까 음식이 제일 나은 것 같다. 먹고 싶은 것 사다주고, 해주고”라고 말했다.

이에 이혜정은 “지금 잘해야 보험이다”라고 강조했고 오상진은 “지금 쌓인 원한은 평생 간다”고 수긍했다.

같은 시각 김소영은 디노라와 함께 대화를 나눴다. 그는 “가브리엘 임신했을 때 도넬은 어땠냐. 난 첫 아이라 입덧이 심했다. 상진은 어쩔 줄 몰라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소영은 “묵묵히 손이나 잡아줬으면 좋겠는데 남편은 늘 해결 방법을 찾으려고 한다. 약 필요해? 병원에 가고 싶어?라고 한다”고 털어놨다.

디노라는 김소영의 이야기를 공감해주며 “아이들이 태어나면 남편도 다른 사람이 될 거예요”라며 김소영에게 말했다.

확대보기

▲ ‘오상진♥’ 김소영



김소영은 SNS를 통해서도 임신부의 고충을 또한번 털어놨다.

15일 김소영은 인스타그램에 “쉴 때도 업무 앱과 이메일은 함께. 일하면 몸이 불편한데 일을 안 하면 마음이 불편하고. 저만 그런 거 아니죠. 덕분에 월요병은 없지만”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아기 생기기 전에는 지하철 같이 타는 임신부 엄마들이 얼마나 힘드실지 상상도 못했다. 그냥 배가 나오는 건 줄 알았지, 얼마나 무겁고 어려우셨을지 이제야 알게 됐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소영은 지난 2017년 방송인 오상진과 결혼했은며, 지난 3월 첫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현재 tvN ‘서울메이트3’에 함께 출연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