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퓸’ 신성록-고원희, 병상 위 키스 “향수 이상 징후..감정 폭발”

확대보기

▲ ‘퍼퓸’ 신성록-고원희



‘퍼퓸’ 신성록-고원희가 절체절명의 위기의 그림자가 드리운, 병상 위 ‘애틋 이마 키스’로 긴장감을 최고조로 높이고 있다.

신성록-고원희는 KBS 2TV 월화드라마 ‘퍼퓸’(극본 최현옥, 연출 김상휘/ 제작 호가 엔터테인먼트, 하루픽쳐스)에서 각각 29년 동안 민재희(하재숙)에게만 반응하던 심장이 민예린(고원희)에게도 똑같이 반응하며 힘겨운 ‘나 홀로 삼각관계’에서 헤매고 있는 서이도 역과 얼마 남지 않은 기적의 향수 용량에 죽음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생각하며 서이도와 멀어지려 최선을 다하고 있는 민예린 역을 맡았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서이도가 민예린에게 청소년 시절 죽으려 했지만, 그 순간 눈앞에 나타났던 민재희(하재숙) 때문에 살아야겠다고 마음먹게 된 추억을 털어놓았던 상태. 이를 들은 민예린이 모든 걸 다 가진 줄만 알았던 서이도가 기적의 향수를 만나기 전 절망에 빠져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던 자신과 똑같은 순간이 있었다는 운명적 인연에 눈물을 떨구며 서이도에게 달려가 “내가 민재희에요 진짜 민재희”라는 정체 고백 포옹을 나누는 모습으로 인생 2회 차 기적의 로맨스 행보에 기대감을 높였던 바 있다.

이와 관련 신성록-고원희가 애절한 눈빛을 서로에게 드리운 ‘병상 위 투 샷’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서이도가 입원한 민예린을 24시간 초밀착 간호하는 장면. 서이도는 걱정 가득한 면면으로 잠든 민예린을 바라보다가 살며시 이마에 키스를 건네고, 반면 파리한 낯빛의 민예린은 옆에서 잠든 서이도를 슬픈 눈망울로 애절하게 바라본다. 지난번 갑작스럽게 코피를 흘리며 몸에 이상 징후를 보였던 민예린에게 큰 위기가 도래했음을 예감케 하며,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신성록-고원희의 ‘애틋 이마 키스’ 장면은 지난 13일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두 사람은 다소 무거운 분위기의 장면 촬영을 위해 리허설 후 각자의 위치에서 상황과 캐릭터에 빠져들기 위해 노력했다. 이어 촬영에 돌입하자 최대 위기를 맞이해 극한과 맞닥뜨린 캐릭터의 감정을 절절하게 표현해내는, ‘명품 감정 열연’을 펼쳐냈다. 또한 상대방의 촬영이 이어질 때도 카메라 뒤에서 눈높이와 감정선을 맞춰주는 등 섬세함을 발휘, 현장에서 보는 이들마저 숨죽이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신성록과 고원희가 극중 두 사람을 더욱더 끈끈하게 연결시켜주는 장면을 표현하기 위해 감정 열연을 폭발시켰다. 위기 속에서도 변치 않는 굳건한 케미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두 배우가 캐릭터가 처한 상황과 감정에 완벽히 스며든 장면을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퍼퓸’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