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는 잘 던졌는데… 불펜이 안 도와주네

류현진, 보스턴전 7이닝 6K 2실점 호투 불구 구원 투수 바에즈 연거푸 홈런 맞고 동점 내줘

확대보기

▲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이 15일(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전 1회말 2아웃 상황에서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가 친 내야 땅볼을 처리하기 위해 1루에서 수비를 하고 있다.
보스턴 게티/AFP 연합뉴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후반기 첫 등판에서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불펜이 무너지면서 시즌 11승 달성에 실패했다.

15일(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94구를 던지며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의 성적을 남겼다.

1회 수비진들이 내야 안타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2실점을 내줬지만 흔들리지 않는 투구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1순위’다운 모습을 보였다. ‘선데이 나이트 베이스볼’로 선정돼 미국 방송사 ESPN을 타고 미 전역에 중계된 이날 경기에서 ‘올스타전 선발’ 류현진은 다시 한번 존재감을 과시했다.

1회 위기를 넘긴 류현진은 5회까지 12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했다. 5회 3루수 맥스 먼시의 송구 실책으로 빚어진 2사 1, 2루의 위기 상황에서 J D 마르티네스(32)가 안타를 쳤지만 다저스의 외야수 알렉스 버두고(23)가 환상적인 홈보살로 실점을 막았다.

호투를 이어간 류현진은 4-2로 앞선 8회 페드로 바에즈(31)와 교체됐지만 바에즈가 등판하자마자 연거푸 홈런을 맞으며 4-4 동점이 돼 11승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73에서 1.78로 살짝 올랐다. 다저스는 연장 12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레드삭스에 7-4로 승리했다.

류현진은 이날 5이닝 4실점(1자책)에 그친 데이비드 프라이스(34)에게 선발 맞대결 판정승을 거두며 지난해 월드시리즈 완패를 되갚아줬다. 지난해 월드시리즈 2차전에선 류현진이 4와 3분의2이닝 6피안타 1볼넷 5탈삼진 4실점(4자책)에 그쳐 패전투수가 된 반면 프라이스는 6이닝 3피안타 3볼넷 5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승리를 따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