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꽃잎까지 고스란히…1억 1500만년 전 백합 화석 발견

확대보기

▲ 브라질에서 발견된 1억 1500만년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백합 화석’

1억 1500만 년 지구상에 서식했던 백합의 화석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브라질 세아라 주의 도시인 크라투의 한 채석장에서 발견된 이 백합 화석은 지금까지 발견된 동종의 화석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독일에 있는 자연사박물관 연구진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백합의 화석에는 백합의 뿌리와 꽃잎은 물론, 줄기 곳곳의 세포까지 완벽하게 보존돼 있어 높은 학술적 가치를 자랑한다.

이 화석은 길이는 40㎝ 정도로 큰 편에 속하며, 외떡잎식물의 잎에서 주로 볼 수 있는 나란히맥과 실뿌리, 꽃잎까지 보존돼 있었다.

연구진이 해당 화석을 CT촬영한 결과 백합이 1억 1500만 년전 맑은 물이 고여있는 호수 인근에서 서식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 식물은 1억 4000만 년 전 지구상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뒤 오랫동안 번창했던 속씨식물(피자식물)의 일종이라고 설명했다.

백합을 포함한 속씨식물은 6600만 년 전 공룡이 멸종될 당시 함께 지구상에서 모습을 감췄다가 다시 번성하기 시작, 현재는 35만 종이 넘는 다양한 속씨식물이 관찰되고 있다. 현존하는 전체 식물의 약 80%가 속씨식물에 해당한다.

이번에 발견된 백합 화석은 석판석회암에서 발견됐다. 석판석회암은 두께 8~60m의 석성층으로, 익수룡이나 시조새, 잠자리나 해파리 등 동물화석부터 식물화석까지 다양한 화석을 품은 지층이다.

연구진은 “해당 지층과 화석 분석을 통해 당시 열대 지역에 이러한 열대 식물이 상당히 번성했음을 확인했다”면서 “따라서 이번 연구는 열대 지역에서 초기 꽃식물이 어떻게 자랐고 얼마나 번성했는지를 새롭게 알려주는 지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떡잎이 하나인 단자엽식물의 화석은 식물 특성상 화석화가 어렵다. 그래서 화석이 비교적 드물게 발견되는 편”이라면서 “이번 화석은 초기 단자엽식물을 이해하는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