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지하철서 버블티 마신 중국인 처벌, 커피 마신 백인은 OK 논란

확대보기

위법한 행동을 한 외국인을 처벌하지 않은 채 내국인에게만 벌금을 부과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지난 10일 중국 난징(南京)에서 운행되는 지하철 2호선 열차 내에서 버블티를 무단으로 섭취한 중국인에 대해 출동한 공안이 벌금을 부과한 사건이 발생했다. 중국 대도시에서는 지하철에 탑승한 승객의 음식 섭취를 법으로 금지해오고 있다.

문제는 같은 시각, 동일한 열차 내에서 음식물을 섭취하고 있었던 백인 여성 2인에 대해서는 처벌하지 않은 채 지나쳤다는 점이다. 특히 사건 당일 같은 열차에 있었던 다수의 탑승객들은 출동한 공안들이 외국인들이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을 적발하지 않은 채 지나치는 것을 영상으로 촬영, 인터넷 공유 플랫폼에 게재하면서 논란은 가중되고 있는 양상이다. 해당 영상은 SNS 등을 통해 확산, 공안이 나서서 내국인과 외국인을 차별했다는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해당 영상을 온라인에 게재한 네티즌 사 씨는 “10일 저녁 8시 20분 난징 2호선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던 중 열차 내에서 ‘스타벅스’ 커피를 마시는 외국인을 발견했다”면서 “공교롭게도 같은 시간, 같은 열차에 있었던 중국인 남성은 버블티를 마시고 있었는데, 이때 지나가던 공안 2명이 오직 중국인 남성 승객만을 적발, 벌금을 부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해당 중국 남성이 버블티를 마셨다는 이유로 벌금 처분을 받는 상황에서 백인 여성 두 명은 가방에 있던 빵을 꺼내 먹으며 상황을 관람하는 듯 보였다”면서 “과연 공안의 이 같은 처분이 올바른 행동이었는지 의심스럽다”고 적었다. 사 씨가 해당 글을 게재하며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백인 여성 두 명이 빵과 커피 등을 열차 내에서 섭취하는 장면이 포함돼 있다.

해당 사건에 대한 지적이 제기되자, 난징 지하철 측은 당일 23시 50분경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난징 지하철 측은 "이번 사건 현장에 있었던 논란과 불만 사항을 접수한 상태"라면서 "열차 내 무단 취식 금지 위반 사례에 대한 법 집행 시 내외국인에 대한 차별을 두었다는 지적은 내부 조사를 할 방침"이라고 했다. 중국 정부의 이 같은 즉각적인 답변은 현지에서도 매우 이례적인 사례로 꼽힌다.

이어 사건 발생 2일 후인 지난 12일 난징시가 운영하는 지하철 관리부 측은 사건 상세 조사 내역을 공개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운영하는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이날 현장에서 음식물을 섭취한 것으로 적발된 중국인 남성의 경우 ‘난징시교통조례 38조 6항 58조’에 근거한 것”이라면서 “해당 위반자에 대해 현장에서 20위안 이상 100위안 미만의 벌금이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외국인 차별이라는 일부의 비판에 대해서는 “당시 내외국인 차별이라는 논란의 실상은 현장에서 법 집행을 담당하는 인원이 부족하다”면서 “때문에 동일 장소, 동일 시간에 다수의 법 위반자를 적발하는데 부족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같은 시각, 벌금이 부과되던 현장에 있던 백인 여성 2명에 대해 적절한 처분을 하지 못한 것은 인력 부족 등의 문제에 기인했다는 입장인 것. 하지만, 이 같은 즉각적인 정부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의 정부 불신 및 법집행 불공정성에 논란은 계속되고 있는 분위기다.

일부 네티즌들은 "자국민을 보호하고 자국민의 편의를 위해 존재해야 할 법규정이 오히려 외국인에게만 자비로운 것으로 비춰진다", "이런 식의 처분 탓에 백인들이 잠깐 놀러와서 즐기고 가기 좋은 국가로만 비춰지는 것이다", "법이 국적에 따라, 인종에 따른 처분을 달리하는 등 공평성과 공정성을 잃은 모습을 직접 목격하다니 충격적"이라는 글을 게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날선 비판이 지속되자 난징시 지하철 측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현장 인원을 2배 이상 증가시킬 것이라는 추가 입장을 14일 오후 재차 밝힌 상태다.


난징시 지하철 관계자는 “법 집행은 만인에게 공평, 공정하게 집행되어야 할 부분”이라면서 “내외국인 차별이라는 논란을 키운 부분에 대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