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주대낮 英 해변에서 버젓이 성관계…가족 나들이객 공분

확대보기

▲ 백주대낮에 가족 단위 나들이객으로 북새통을 이룬 해변에서 버젓이 성관계를 가진 간 큰 커플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백주대낮에 가족 단위 나들이객으로 북새통을 이룬 해변에서 버젓이 성관계를 가진 간 큰 커플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메트로 등 영국매체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오후 3시쯤 잉글랜드 남부 이스트서식스주에 위치한 브라이튼앤호베의 해변에서 커플 한 쌍이 성행위를 해 해변을 찾은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고 전했다.


목격자는 현지 언론에 "보고도 내 눈을 믿을 수가 없어서 다른 목격자가 또 있는지 주위를 둘러봤다"면서 "벌거벗은 여성이 잠시 주변을 살피는 듯 했지만 행위를 멈추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가족 단위 나들이객이 해변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가운데 벌어진 적나라한 애정 표현에 놀란 목격자들은 커플의 모습을 촬영해 SNS에 공유하기 시작했다.

확대보기

해당 사진이 퍼지면서 논란이 일자 브라이튼앤호베 시의원 돈 바넷은 "백주대낮에 어린 아이들과 청소년들이 있는 해변에서 이런 짓을 벌이다니 이전에는 본 적 없는 역겨운 행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녀는 "침실 안에서야 무슨 일이 일어나든 상관 없지만, 공개된 장소에서 이 사람들이 도대체 왜 그런건지 모르겠다. 누가 아이와 노인을 데리고 해변에 나가서 저런 장면을 보고 싶어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해당 커플의 소재를 파악해 벌금을 물리는 등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 커플의 신원이나 처벌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지난해 7월에도 미국에서 비슷한 일이 있었다. 당시 사람들로 북적이던 플로리리다주 브레덴턴 비치에서 40대 남성과 20대 여성이 백사장에 누워 대담하게 성관계를 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검찰 발표에 따르면 이들은 오후 2시 백사장에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버젓이 성관계를 가졌으며, 주위에 있던 세살배기 여자아기도 이 광경을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