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칼렛 요한슨 달라진 볼륨감? ‘축소 수술 받은 후..’

 1/8 


스칼렛 요한슨이 가슴 축소 수술을 받았다.

할리우드 여배우 스칼렛 요한슨의 가슴 축소 의혹이 제기되는 사진에 네티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스칼렛 요한슨의 ‘가슴 수술 전후’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한 장 올라왔다.

앞서 스칼렛 요한슨은 배우 최민식과 영화 ‘루시’에 출연할 당시에도 이른바 ‘축소전’ 사진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네티즌들은 영화 ‘루시’를 본 후 과거 글래머 스타였던 스칼렛 요한슨의 밋밋해진 볼륨감에 아쉬움을 드러낸 것.

스칼렛 요한슨은 남다른 가슴 사이즈 때문에 관능적인 이미지의 역할만 들어온다며 불만을 토로, 이후 몰라보게 작아진 가슴 사이즈 때문에 축소 수술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커다란 가슴이 ‘심벌’이나 다름없던 스칼렛 요한슨은 수술 의혹에 휩싸이자 사실을 인정했다. 스칼렛 요한슨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어릴 때 가슴 수술을 했고, 2013년에는 가슴 축소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당시 스칼렛 요한슨은 “더 이상 사람들이 제 DD컵 사이즈에 집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어요”라며 수술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