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 금붕어?…美 물고기 정체는 100년 묵은 ‘버펄로 피시’

확대보기

▲ 거대 금붕어?…美 물고기 정체는 100년 묵은 ‘버펄로 피시’

몸길이 91㎝, 몸무게 14kg의 주황색 물고기 한 마리가 최근 미국의 한 호수에서 발견됐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21일 보도했다.

이 물고기는 너무 커진 금붕어나 비단잉어처럼 보이지만, 사실 북아메리카 고유종인 ‘빅마우스 버펄로’의 돌연변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미국 노스다코타주립대의 생물학자 앨릭 랙먼 박사에 따르면, 최근 브레이너드에 있는 한 호수에서 발견된 이 물고기는 100년 이상 산 개체다.

이 놀라운 생명체를 사냥한 보우 피싱 낚시꾼 제이슨 푸게이트(33)는 처음에 이 물고기를 잡았을 때 그 모습에 어리둥절했다고 밝혔다. 여기서 보우 피싱은 낚시 대신 활로 쏴서 물고기를 잡는 방식으로 국내에서는 불법이다.

확대보기

그는 이 물고기가 자신이 이전에도 많이 잡은 빅마우스 버펄로와 생김새가 같지만, 색상이 달라 혼란스러웠다고 말했다.


빅마우스 버펄로는 일반적으로 몸 색상이 어두운 회색이며, 이 종과 비슷한 스몰마우스 버펄로보다 어두운 색이다.

따라서 그는 빅마우스 버펄로 가운데 주황색 개체가 있는지 구글에서 검색해 봤지만, 아무것도 찾지 못했다. 하지만 그는 이 종의 전문가로 얼마 전 최신 나이 측정 기술을 이용해 112년을 산 개체를 확인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랙먼 박사에 관한 보도를 보고 수소문 끝에 그를 만났다.

랙먼 박사는 푸게이트가 사냥한 빅마우스 버펄로의 나이를 측정하기 위해 이석(귀돌)의 나이테를 측정했고 그 결과 이 개체가 적어도 100년 이상 살았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또한 이 개체의 독특한 색상이 오래 살면서 유전적 변이가 생긴 것이 원인일지도 모른다고 추정했다.

이에 대해 랙먼 박사는 “사실 빅마우스 버펄로의 몸 색상이 선명한 주황색일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이 종에서 이런 색상이 발견됐다는 보고는 지금까지 단 한 건도 없었다”면서 “지난 8, 9년 동안 수천 마리의 빅마우스 버펄로를 살펴봤음에도 놀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미네소타주(州) 백스터에 사는 푸게이트는 자신이 사냥한 빅마우스 버펄로가 이만큼 오래 사는 종인지 알았더라면 사냥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후회했다.

한편 빅마우스 버펄로는 잉어의 먼 친척으로 따뜻하고 얕은 호수나 강에서 살며 탁하고 녹조 낀 물에 잘 견디며 식물 플랑크톤을 걸러 먹는다. 따라서 낚시에 걸리지 않아 잡어 취급을 받는 물고기로 알려졌다.

사진=제이슨 푸게이트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