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내 이름은 ‘마리화나 펩시’”…이름 주제로 박사 딴 여성의 사연

확대보기

▲ 사진=마리화나 펩시(오른쪽)와 그녀의 모친.

평생 이름 때문에 놀림과 차별을 받았던 여성이 특별했던 이름 덕에 박사학위를 받은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논문으로 밀워키에 위치한 카디널 스트리치 대학에서 교육학 박사학위를 받은 여성의 소식을 전했다.

그의 특이한 이름은 '마리화나 펩시 밴디크'(Marijuana Pepsi Vandyck·46). 대마초인 마리화나와 유명 콜라 이름인 펩시가 합쳐진 이름이 오랜시간 얼마나 많은 놀림감이 됐을 지는 굳이 상상하지 않아도 될 정도다. 그가 지난 5월 따낸 박사학위 논문의 주제는 더욱 놀랍다. '백인 학급에서의 흑인 이름 - 교사의 행동과 학생의 인식'이기 때문이다. 곧 자신의 경험이 오롯이 녹아들어 연구 논문의 주제가 된 셈이다.

밴디크에게 특별한 이름을 지어준 사람은 그의 모친이다. 밴디크는 "마리화나 펩시라는 이름이 세상 어디라도 나를 데려다 줄 수 있을 것이라 어머니는 믿었다"면서 "9살이 되서야 내 이름이 남과 다르게 매우 특별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회상했다. 물론 그의 이름은 주위 아이들의 놀림감과 괴롭힘의 대상이 돼 학창시절 밴디크에게 큰 상처가 됐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그의 어머니가 평소 마리화나를 즐겨 피우고 펩시를 마신다고 생각하기도 했다.

이번에 논문 주제가 된 이름은 곧 자신의 경험과 맞닿아있다. 밴디크는 "몇몇 백인 교사들이 나를 풀네임이 아닌 '메리'라는 애칭으로 볼렀다"면서 "아마 이렇게 불러주는 것이 학교 생활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 모양"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나의 이름이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밴디크가 이름을 논문 주제로 떠올리게 된 계기는 교사로서 처음 근무하던 학기 첫날 동료 교사의 말 때문이다. 자신이 가르칠 학생들의 이름만 보고도 성적을 알 수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기 때문이다. 밴디크는 "출석부에 적힌 백인이 아닌 흑인의 이름만 보고 성적이 형편없겠다고 장담하는 동료 교사의 말이 너무나 황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익숙치 않은 학생의 이름을 접하는 교육자를 위한 조언이 있다"면서 "바로 '수용'으로 학생의 특이한 이름이 있다면 비아냥거리지 말고 열린 자세로 물어보라"고 충고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