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고객 대신 버려드립니다”… ‘쓰레기 분리수거’ 대행 직업 등장

확대보기

상하이 등 중국 대도시를 중심으로 쓰레기 분리수거를 대신 해주는 신종 직업이 출현했다. 일명 ‘쓰레기 대리 수거자’로 불리는 신종 직업은 분리수거하지 않은 쓰레기 봉지를 모아, 고객 대신 분리수거 작업을 하는 업무다.


중국은 지금껏 쓰레기 분리수거를 하지 않는 채 음식물쓰레기, 일반 쓰레기 등을 한꺼번에 배출하는 대표적인 국가였다. 하지만 최근 중국 대도시 시정부를 중심으로 쓰레기 분리수거 움직임이 시작된 셈이다.

실제로 상하이 시정부는 오는 7월 1일부터 ‘상하이시생활쓰레기관리조례(上海市生活垃圾管理条例)’ 시행을 앞두고 있다. 해당 조례가 실시될 경우 시내 거주자라면 누구나 쓰레기 재활용에 동참해야 한다. 폐종이, 플라스틱, 유리, 고철 등을 분리수거하지 않는 채 배출하는 이들에 대해서 정부가 직접 나서 최소 50위안(약 8500원), 최대 200위안(약 3만 4000원)의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하지만 지금껏 분리수거 경험이 없었던 현지 거주자들은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 대해 매우 큰 불편을 겪을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이다.

때문에 현지에는 최근 평소 분리수거 경험이 없는 거주민들의 불편을 덜어주기 위한 목적으로 쓰레기 분리수거를 대행하는 신종 업체가 하나 둘 등장하고 있는 분위기다.

주로 온라인 홈페이지와 업체 개인이 운영하는 SNS 등을 통해 운영될 예정인 해당 쓰레기 분리수거 대행 업무는 매일 오전, 오후 두 차례에 걸쳐 대행업체 직업이 업무를 의뢰한 고객의 집을 방문, 쓰레기 분리수거를 담당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실제로 최근 개인 SNS 계정을 통해 쓰레기 분리 대행 업무를 시행할 것이라는 안내문을 공고한 중국인 진 씨(36)는 “쓰레기 분리수거 개념이 정확하게 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예상보다 많은 수의 시민들이 분리수거 대행 문의를 해오고 있다”면서 “쓰레기 분리수거에 대한 경험이 없는 상하이 시민들이 분리수거 행위 자체를 거추장스럽게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때문에 최소 3000위안(약 51만원)에서 최대 1만 위안(약 170만원)의 월평균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업체를 통해 분리수거를 할 경우 소비자들은 기존처럼 비닐봉지에 아무렇게나 쓰레기를 넣어 문 밖에 두면, 우리 직원이 오전 또는 오후 두 차례에 걸쳐서 쓰레기를 수거, 직접 분리하는 것이 우리의 업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쓰레기 분리수거 대행업체 직원 리밍 씨는 “이달 1개월 동안 쓰레기 분리수거 대리 문의를 해 온 고객의 수만 1만 명이 넘는다”면서 “올해 들어와 상하이 일부 지역에서 이미 쓰레기 분리수거 정책이 시범적으로 시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많은 수의 시민들이 쓰레기 분리수거 대행 업체의 필요성을 크게 인지하고 있는 분위기”라고 했다.

이어 “올해 들어와 이미 몇 곳의 대형 아파트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분리수거 대행 업무를 해오고 있다”면서 “오전, 오후 두 차례 수거해온 쓰레기는 종류에 따라 폐품 공장에 보내고 이것들은 해당 공장에서 재가공 돼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쓰레기 분리수거 대행업체의 업무는 친환경적인 사업인 동시에 업체에게도 매우 전망이 좋은 사업”이라면서 “대도시에서 배출되는 쓰레기의 양이 줄어들지 않는 이상 이 분야의 활성화 정도는 매우 전망이 좋을 것”이라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