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고마웠어요” 숲으로 돌아가며 뒤돌아보는 오랑우탄

확대보기

▲ 지난 18일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아체주(州)에서 피누스 잔토 산림보호구역으로 방사된 오랑우탄의 모습.

새끼 때 사람들에게 붙잡혀 철창에 갇힌 채 애완동물로 살아온 오랑우탄 두 마리가 자유를 되찾았다.

20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북부 아체주(州) 오랑우탄 보호시설 ‘숲 학교’에서 야생 적응 훈련을 마친 수마트라 오랑우탄 암컷 두 마리가 지난 18일 숲으로 돌아갔다.

확대보기

▲ 지난 18일 인도네시아 아체주(州)에서 피누스 잔토 산림보호구역으로 방사되는 오랑우탄의 모습.

이날 두 오랑우탄의 자연 방사 과정은 많은 사람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계피색의 곱슬거리는 털이 인상적인 5살 된 오랑우탄 일레인은 마치 자신을 돌봐 준 보호시설 직원들에게 작별 인사라도 하듯이 뒤를 돌아보며 숲속으로 사라졌다.

일레인은 레이폭 레레라는 이름의 또 다른 오랑우탄과 함께 아체주의 한 마을에서 일부 주민이 애완용으로 사육하던 개체들로, 2년 전쯤 보호 단체에 의해 구조됐다.

확대보기

▲ 지난 18일 인도네시아 아체주(州)에서 피누스 잔토 산림보호구역으로 방사된 오랑우탄의 모습.

이후 이들 오랑우탄은 재활 센터에서 치료를 받으며 건강을 회복했고 그 후 이곳 숲 학교에 온 뒤 자매처럼 지내며 야생에서 혼자 살아가는 법을 배웠다.


이에 대해 아체주 천연자원보호국(BKSDA)의 한 관계자는 “두 오랑우탄은 피누스 잔토 산림보호구역에 있는 숲에 방사됐으며 이곳에는 이들보다 먼저 자유를 되찾은 오랑우탄 약 120마리가 산다”면서 “이번 오랑우탄들 역시 먼저 숲에 정착한 이들과 함께 살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지난 18일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아체주(州)에서 피누스 잔토 산림보호구역으로 방사된 오랑우탄의 모습.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이름 그대로 수마트라섬에만 사는 고유종으로 현재 야생 개체 수는 1만3000여 마리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그런 수마트라 오랑우탄을 심각한 위기종(CR·Critically endangered)으로 분류한다. 이는 ‘야생 상태 절멸’(EW·Extinct in the Wild) 상태의 바로 앞 단계를 말한다.


지난해 발표된 한 보고서는 수마트라 오랑우탄의 야생 개체 수가 20년간 10만 마리 이상 줄었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들 오랑우탄이 멸종위기에 몰린 가장 큰 원인으로 농장 개간과 제지를 위한 벌목을 꼽는다. 인도네시아 열대우림 주변에서는 서식지를 잃은 야생동물과 농작물을 키우는 주민 간의 갈등이 끊이지 않는다. 심지어 일부 주민은 오랑우탄을 발견하면 죽이려 든다. 그뿐만 아니라 밀렵꾼들 역시 새끼 오랑우탄을 잡아 애완용으로 팔기 위해 어미 오랑우탄에게 총을 쏴 죽이는 사례도 빈번하게 일어난다.

물론 인도네시아에서는 법에 따라 오랑우탄을 비롯한 보호종을 죽일 경우 최장 5년의 징역과 1억 루피아(약 79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단속돼 처벌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어 오랑우탄 야생 개체 수 감소 문제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