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 멕시코 마약카르텔, 미녀 킬러조직 운영…대부분 18~20세

확대보기

▲ 2017년 6월 후아레스에서 붙잡힌 샤이라 이보네

잔인하기로 악명 높은 멕시코 마약카르텔이 미녀살인부대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멕시코 치와와주를 근거지로 활개하고 있는 후아레스 카르텔은 젊은 여성들을 조직원으로 흡수, '미녀 킬러'로 육성하고 있다. 후아레스 카르텔은 이를 위해 '라리네아'라는 명칭을 붙인 무장조직을 별도로 거느리고 있다.

여성을 조직원으로 끌어들이고 살인기계로 만들어 내는 일을 전담하는 조직이다. 마약카르텔에 들어가 살인전문가로 육성되는 여성은 보통 18~20세 정도다. 나이가 많아 봐야 30세를 넘기지 않는다고 한다. 살인전문가로 키워지는 여성들의 특징은 빼어난 미모다.

후아레스 카르텔에서 총잡이로 활동하다 체포된 로헬리오 아마야는 "미모가 빼어날수록 상대방을 속이기 쉽다"면서 "여성 킬러를 뽑을 때는 작전을 위해 미모를 우선적으로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여성 킬러는 보통 남자와 2인 1조로 살인임무를 수행한다고 한다.

남자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이동해 타깃(목표로 삼은 인물)을 살해하고 함께 도주하는 식이다.

현지 언론은 2017년 6월 후아레스에서 붙잡힌 샤이라 이보네(사진)가 전형적인 여성 킬러의 모델이라고 보도했다.

당시 남자 조직원과 함께 고급승용차에 타고 있다가 체포된 이보네는 하얀 피부와 검은 머리가 유난히 돋보이는 미녀였다.

한편 미녀 킬러를 거느린 조직 라리네아를 보는 미국의 시각은 멕시코와는 다르다. 멕시코 언론에 따르면 미국 마약단속국은 라리네아를 독립적인 마약조직으로 보고 있다.

라리네아가 후아레스 카르텔에서 분리돼 나와 독립조직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멕시코는 그러나 아직 라리네아를 후아레스 카르텔의 산하 조직으로 보고 있다. 후아레스 카르텔은 멕시코의 9대 마약카르텔 중 하나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