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로에 묶인 강아지 발견한 기관사…간발의 차로 열차 세워

 1/5 


철로에 묶인 강아지를 발견한 기관사가 빠른 판단력으로 소중한 생명을 지켜냈다.

19일 영국 메트로 등 외신은 칠레 발파라이소 지역의 야이야이 마을에서 발생한 끔직한 동물학대 사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지역에서 기관사로 일하고 있는 한 남성은 최근 철로 위를 돌아다니는 수상한 물체를 발견하고 급하게 브레이크를 밟아 열차를 세웠다. 운전석에서 내려 가까이 다가가 보니 수상한 물체는 작은 강아지였다.

강아지는 쇠사슬에 목이 묶인 상태였고, 반대편 쇠사슬은 철로에 묶여 옴짝달싹 못 하는 상태였다.

휴대전화로 상황을 촬영하던 기관사는 “어떻게 이런 작은 강아지를 철로에 묶을 생각을 하는 나쁜 사람이 있을 수 있지? 이럴 순 없다”면서 탄식한다.

기관사가 다가오자, 강아지는 겁에 잔뜩 질려 귀를 뒤로 눕히고 으르렁거린다. 기관사는 침착하게 강아지 목에 걸린 쇠사슬을 풀어주었고, 강아지는 자신을 옥죄고 있던 줄이 풀리자마자 달아난다.

이 영상은 온라인에 공개되자마자 13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고, 누리꾼들은 끔찍한 동물학대에 분노를 쏟아냈다.

시 당국은 해당 사건에 대한 형사고발이 제기될 것이라면서 사건의 범인을 찾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지역 시장 에드가르도 곤잘레스는 “우리 사회에서 일어난 잔인함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범인을 잡기 위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영상 속 강아지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입양처도 찾아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소중한 생명을 구한 기관사의 행동에 감사한다”면서 강아지를 구조한 기관사에게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사진·영상=Lounge - Chill – Jazz/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