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급 588만원…美 전역 여행하며 바비큐립 먹는 알바 화제

확대보기

미국에서 주급 5000달러(약 588만 원)짜리 단기 아르바이트가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CNN과 USA투데이 등 현지언론은 18일(현지시간) 레이놀즈 랩이 미국에서 가장 맛있는 바비큐 랩을 찾는 데 도움을 줄 단 한 명의 인재를 모집하고 있다고 전했다.


가정용 알루미늄 포일 제품으로 유명한 이 회사는 뽑힌 인재에게 2주 동안 무려 1만 달러(약 1176만 원)의 급여를 제공한다. 주급으로 따지면 5000달러(약 588만 원)인 셈.

‘치프 그릴링 오피서’(CGO)라는 그럴싸한 직함까지 있는 이 일자리는 오는 8월 첫 2주 동안 자신이 원하는 한 사람을 데려가 일정에 따라 미국 전역을 여행하며 예약된 각 레스토랑에서 바비큐 립을 먹으면 된다.

확대보기

물론 바비큐 립을 맛 보기 전 음식이 맛있게 보이도록 사진을 찍어야 하며 회사 홈페이지와 각 SNS 채널에 사진과 함께 음식평, 굽는 기술 등을 올려야 한다.


이 회사는 바비큐로 유명한 여러 도시 중 어떤 도시를 여행하게 될지 아직 확정하지 않았지만, 한 관계자는 켄터키주 루이빌과 시카고, 텍사스주 오스틴,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 그리고 멤피스 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행과 숙박, 그리고 식사 등에 필요한 모든 경비는 급여 외에 추가로 선불로 지급되는 데 이 역시 1만 달러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CGO에 뽑힌 행운의 주인공에게 가장 큰 어려움은 함께 갈 상대를 선택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희망자는 바비큐를 굽는 자신의 사진과 함께 100개의 단어로 자기 소개서를 제출해야 한다. 참가 기간은 미국 중부 표준시(CT)로 오는 19일 자정까지다.

사진=레이놀즈 랩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