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핫팬츠 좀 그만 입을래” 아빠가 말 대신 취한 ‘특단의 조치’

확대보기

핫팬츠를 입고 다니는 딸을 걱정하는 한 남성이 입지 말라는 말 대신 유머를 섞은 행동으로 딸을 설득한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州) 올랜도에 사는 두 아이 아버지 제이슨 힐리는 12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자신이 어떻게 10대 딸이 핫팬츠를 포기하게 하는지 그 순간을 보여주는 영상을 공유했다.

지금까지 조회 수가 4050만 회를 넘을 만큼 크게 화제가 된 이 영상은 남성이 막내아들과 함께 큰 딸의 방으로 들어가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확대보기

“켄들, 우리 얘기 좀 하자”고 의기양양하게 말하는 그의 모습에 딸은 눈을 가리며 아연실색하고 만다. 그도 그럴 것이 남성은 가랑이 부근까지 짧게 자른 청바지를 입고 있었기 때문.

함께 들어온 그의 아들은 그만 웃음을 터뜨리고 말지만, 남성은 딸에게 “너도 네 반바지를 입어라. 누가 더 잘 맞는지 보자”고 말하며 자신이 준비한 말을 이어간다.


“어떤 반바지를 말하는 거야?”라고 되묻는 딸에게 그는 “새로 사준 거, 사실 더 길었던 바지말이야”라고 답한다. 아무래도 그의 딸은 반바지를 직접 잘라 더 짧게 만든 모양이다.

문제의 핫팬츠를 입는 딸에게 그는 “그래, 그거다”고 말한 뒤 자신은 거울 앞에 서서 포즈를 취한다. 그러고 나서 그는 뒤쪽에서 영상을 찍던 아내를 바라보며 “어느 쪽이 더 짧지, 여보?”라고 묻는다. 그러자 아내는 “당신들은 (그런 옷을) 감당할 수 없다”고 답한다.

그런데 여기서부터가 그의 놀라운 대응이다. 그는 농담조로 “이제 학교로 널 마중 갈 때 이걸 입고 갈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털이 수북한 자신의 허벅지를 손으로 탁탁 두드리며 딸을 웃기고 만다.

그러자 딸은 “아니야, 그렇게 짧지 않다”며 약간의 저항을 시도한다. 하지만 그는 전혀 아무렇지도 않은 얼굴로 “그렇고 말고, 아빠가 입은 바지도 그렇게 짧지 않다”고 응수한다.



이런 모습이 담긴 영상은 공개 직후 금세 퍼져 공유 횟수는 무려 81만 회를 넘겼다. ‘웃겨요’, ‘좋아요’, ‘최고예요’ 같은 긍정적인 반응은 18만 개, 댓글은 11만 개 이상 달렸다. 대다수 댓글은 남성이 유머를 섞어 딸을 설득한 방식을 칭찬하는 것이다.

그중 한 네티즌은 “정말 멋지다. 올해 최고의 아빠”라면서 그를 높이 평가했다. 그러자 다른 한 네티즌은 “정말 잘했다. 그건 당신 딸이 넓은 관점으로 무언가를 보게 하는 현명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이뿐만 아니라 또 다른 네티즌은 “그녀는 운이 좋다. 언젠가는 이해할 것”이라면서 “계속 그렇게 하라”고 말했다.

사진=제이슨 힐리/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