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기록, 유네스코 등재 촉구하는 해외 한인들

확대보기

▲ 미국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메리 스퀘어 공원에 설치된 위안부 기림비. 제작자인 조각가 스티븐 화이트가 ‘여성 강인함의 기둥’으로 명명한 이 기림비는 한국·중국·필리핀 소녀가 서로 손을 잡고 둘러서 있고, 한국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증언한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세 소녀를 바라보는 형상이다. [스티븐 화이트 페이스북]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 건립에 앞장섰던 북가주 한인들과 중국, 필리핀 등 13개 커뮤니티가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의 아픔과 일제 잔악상을 기록한 위안부 자료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도록 촉구하는 청원운동을 펼치고 있다.

세계적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change.org)에는 지난 4월 6일 ‘위안부’ 자료 유네스코 등재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게시됐다. 이 청원은 2500명의 지지자를 목표로 진행 중이며, 현재(한국시간 18일 오전 9시 기준) 1847명이 서명을 진행했다.

청원인은 “유네스코는 이미 2016년 한국은 물론 중국과 일본, 대만 등 9개 국가가 공동으로 신청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에 대한 등재를 보류했다”며 “미국 다음으로 분담금을 많이 내고 있는 일본은 이를 무기로 유네스코에 위안부 기록물 등재를 방해하는 로비를 펼쳤고, 끝내 무산시키는 데 성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세계적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change.org)에는 지난 4월 6일 ‘위안부’ 자료 유네스코 등재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게시됐다.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은 일제 잔악상을 상세히 기록한 총 2744개 건으로 이뤄졌다. 피해자들의 증언과 진료기록, 각국 위안부 피해자 조사자료, 위안부 관련 사진이나 그림 등 피해자가 생산한 기록물과 일본정부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운영했던 위안소 사료들이 포함돼 있다.

2017년 10월, 유네스코는 기록물 등재를 보류한 바 있다. 당시 등재 보류 결정은 미국이 유네스코 탈퇴 선언을 한 상황에 일본 정부가 분담금을 무기로 압박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청원인은 “세계기록유산으로 보류됐던 ‘위안부 기록물’은 오는 9월 유네스코에서 다시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며 “이제 더 이상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덮으려고만 하는 일본의 태도를 그냥 바라만 볼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북가주 한인들은 물론 모든 커뮤니티 구성원들이 한마음으로 역사의 진실을 알리는 일에 발 벗고 나서야 할 것”이라며 “위안부 기록물이 등재되고 일본이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달라”고 부탁했다.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촉구하는 해외 한인들의 청원 소식을 접한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은 “지난 정부까지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문제에 있어 정치나 언론 쪽에서 많이 언급되었지만, 현재는 관심에서 멀어진 경향이 있다”며 “한인들의 지지소식을 들으니 활동단체나 할머니들에게 큰 힘이 된다”며 감사를 표했다.

청원서명은 체인지(http://cwunesco.org)에서 할 수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