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왕’ 베이비 루스 유니폼, 무려 67억원 낙찰…역대 최고가

확대보기

프로야구 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로 불리는 홈런왕 베이비 루스(1895-1948)의 유니폼이 경매에 나와 스포츠 기념품 역대 최고가인 무려 67억원에 낙찰됐다.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등 현지언론은 15일 뉴욕에서 열린 경매에서 루스의 뉴욕양키스 저지가 564만 달러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양키스의 이름이 선명하게 박혀있는 이 저지는 루스가 프로야구 경력 후반부인 1928~1930년 사이 입었던 옷이다. 루스의 후손들이 지금까지 보관해오다 이번 경매에 가족사진, 1934년 루스가 일본 여행시 들고간 여행가방 등과 함께 경매에 나왔다.

경매를 주관한 헌트 옥션의 회장 데이비드 헌터는 "베이비 루스가 야구와 미국 대중문화에서 차지하는 위상은 다른 어떤 인물과도 비교할 수 없다"면서 "예상을 뛰어넘는 기록적인 가격이 나왔지만 그의 신화적인 위상을 고려할 때 전혀 놀랍지 않았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낙찰가는 스포츠 기념품 경매 역사상 최고가다. 종전 기록은 역시 루스가 입었던 양키스 저지로 2012년 440만 달러에 낙찰된 바 있다.


한편 미국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루스는 볼티모어와 보스턴 레드삭스를 거쳐 뉴욕 양키스에서 커다란 족적을 남겼다. 통산 2503게임에 출전해 714개의 홈런, 장타율 6할 9푼, 통산타율 3할 4푼 2리를 기록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