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소음 피해 주민 18만명 지원 속도

민원센터 설치·어린이집 전기료 지원 등… 경기도, 정부에 주민 피해 구제방안 건의

수도권 지방자치단체들이 60년 동안 항공기 소음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김포국제공항 주변 주민 지원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 인근 항공기소음대책지역 거주 인구는 18만 5000명에 달한다.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김포국제공항 주변 주민들 피해 구제를 위해 중앙정부에 개선 방안을 건의하기로 했다. 피해 지역은 주로 김포·부천·광명시 등에 걸쳐 있다. 도는 소음피해 대책 마련을 위해 ‘경기도 공항소음 피해지역 주민에 대한 지원방안’ 조례에 따라 소음피해 지역 주민지원 대책 수립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주민 10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68.6%가 수면방해를, 74.9%는 대화나 전화통화 때 불편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도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공항소음 대처 민원센터 설치, 어린이집 전기료 지원 등 지원안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강서구 공항동 방화동 등 김포공항 주변 지역의 활성화를 위한 연구 용역을 진행 중이다. 2억 6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공항 주변을 어떻게 활용해 나갈 것인지 연구 용역 중이며 연내 결론이 난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해 4월 ‘공항 소음 대책 지역 주민지원에 관한 조례’를 만들어 2022년까지 5년간 27억 8300만원의 보조금을 피해지역 주민 지원사업에 사용하기로 했다. 인천에서 공항 소음 대책 지역으로 분류된 곳은 인천공항 영향권인 중구와 옹진군 일대 34㎢, 김포공항 영향권인 계양구 일대 5.5㎢이며 지원 대상은 5380가구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