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MRI부터 암 검사까지…저소득층 건강 지키는 경남

올해 6000명에게 8억 2000만원 지원, 질병 조기 발견 가능…의료비 절감도

경남도는 도민 건강수명 연장을 위해 저소득층의 주요 질병 검진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도는 저소득층 주민을 대상으로 뇌혈관 질환 의심자에 대한 정밀검사(MRI·MRA) 때 본인부담금을 지원해 조기에 발견·치료하도록 유도한다. 전립선암, 난소암, 갑상샘 기능 이상 검사, 동맥경화도, 심전도, 골밀도 검사 등 특수질병 검진에도 본인부담금을 지원하는 특수질병 조기검진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의료취약계층에 대한 의료지원 강화 정책으로 2004년부터 지원 사업을 시작했고, 2011년부터는 뇌질환 정밀검사비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모두 6000여명에게 검사·검진비 총 8억 2000여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자는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도에 사는 40세 이상 의료급여 수급권자, 건강보험료 기준 하위 50%로 거주지 시군 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도에 따르면 그동안 뇌질환 정밀검사 사업으로 1만 4606명에게 58억 1000여만원을 지원해 1만 959명이 적기에 치료받을 수 있도록 했다. 도는 특수질병 조기 검진 사업으로 3만 1055명에게 17억 3000여만원을 지원하고, 질병별로 1.5∼28.8% 조기 발견해 의료비 절감에도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윤인국 복지보건국장은 “저소득층을 비롯한 의료취약계층이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질병 치료 시기를 놓치는 안타까운 상황을 겪지 않도록 의료복지를 꾸준히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