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족이라면 성동 영월캠프로! 카라반 5대 마련

정원오 구청장 “주민 의견 수렴·설치”

서울 성동구가 강원 영월에서 운영하는 ‘성동힐링센터 휴(休) 영월캠프’에 캠핑족들이 즐길 카라반 5대를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새로 들여온 카라반은 지난달 구민을 대상으로 한 예약 접수 결과 6~7월 주말에 쓸 수 있는 예약분이 모두 매진되면서 시작부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구는 영월캠프를 구민들이 즐겁고 편안히 쉬어갈 수 있도록 캠핑 명소로 키우기 위해 카라반을 새로 도입했다. 지난해 국내 캠핑 인구가 600만명까지 늘어나는 등 캠핑 여행의 성장세를 반영한 정책이다. 구 관계자는 “영월캠프를 찾는 이용객들이 주로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고 글램핑장에 대한 수요가 많은 점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민들이 문화·여가를 누릴 수 있는 주민 복지 시설로 2016년 7월 영월군 영월읍 문산리에 문을 연 성동힐링센터 휴 영월캠프는 문산리 폐교를 사들여 리모델링한 시설로 이용료가 저렴하고 시설이 잘 갖춰져 지난 3년간 구민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개장 3년차를 맞아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카라반을 추가로 설치했다. 주민들이 이용하실 때 불편이나 부족한 점이 없도록 운영, 관리에 최선을 다해 영월캠프를 캠핑 명소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