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합니다” 어르신 보호 운전자의 사과

확대보기

▲ 보배드림 카카오TV 채널 캡처.

빨간불로 바뀐 횡단보도를 건너는 거동 불편한 어르신을 위해 도로를 막아선 운전자의 모습이 공개돼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죄송합니다. 길을 좀 막았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자동차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글쓴이 A씨는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께서 보행 신호에서 횡단보도를 건너시다가 신호가 (적색으로) 바뀌어서 부득이하게 길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A씨의 자동차는 경기도 광주 광산구 하남동의 한 사거리에서 신호대기 중인 상태로 시작한다.

잠시 후, 좌회전 신호를 받고 출발한 A씨는 미처 횡단보도를 건너지 못한 어르신을 발견하고 즉시 차를 세운다. 눈길을 끄는 점은 만일의 사고를 예방해 그의 차가 1차선에서 3차선으로 이동하면서 어르신을 보호하는 있는 모습이다.

A씨는 “다행히 2차로에는 다른 차량의 통행이 없었다”면서 “뒤에 있던 차들이 경적을 울리지 않고 기다려 주셨다. 통행에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