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비와이 마약 의혹 카톡 주인공 “양현석 협박이 핵심”

확대보기

▲ 한서희, 비와이 마약 의혹 카톡 주인공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의혹에 단서가 된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의 ‘A’씨가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내 이름이 이렇게 빨리 알려질지 몰랐다.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다. 나한테만 초점이 쏠릴 것이 걱정된다. 이 사건은 내 인성과 별개로 봐달라”고 밝혔다.

또 “감형받기 위해 호소하는 게 아니다. 2016년 8월 LSD 투약과 대마초 사건, 2016년 10월 탑과 한 대마초 사건이 병합돼 이미 죄값을 치르는 중이다. 나는 판매책이 아니다. 금전적으로 이득본 거 없다. 판매가 아니라 교부다. 내 돈 주고 딜러에게 (마약을) 구매한 뒤 그와 같은 가격을 비아이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부에 대해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성실히 조사받겠다.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 등이 핵심 포인트다. 나는 비아이 끝까지 (마약) 하지 말라고 말렸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비아이(왼쪽)와 한서희. 연합뉴스·한서희 인스타그램



한서희는 13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변호사 선임을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에서 해줬다. 말해서 뭐하냐. 솔직히 다 알지 않냐. 기사에 나온 대로가 맞다. 말하면 (양현석) 회장님께 혼난다. 아무 말도 못한다. 휴대전화 번호도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YG 측은 12일 “당시 비아이와 관련된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만났을 뿐 진술 번복을 종용하거나 변호인을 선임해 준 적은 없다”고 해명한 상태다.

한편 비아이는 한서희로부터 LSD를 구매하려 한 의혹을 받는다. 그는 논란이 일자 아이콘에서 탈퇴했고, YG는 비아이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한서희는 ‘위대한 탄생3’를 통해 얼굴을 알린 가수 연습생 출신으로,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주목받은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