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하겠죠” “우승할 것 같아”… 여유만만 감독님, 자신만만 녀석들

정정용호 ‘결전의 땅’ 폴란드 우치 입성

6경기 후 장거리 이동에 체력 회복 ‘관건’
우크라 꺾으면 亞 최초 FIFA 대회 우승

확대보기

▲ 13일(한국시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무대인 폴란드 우치에 입성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숙소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미소를 띠고 있는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 조영욱, 최준, 이광연 선수.
우치(폴란드) 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신화를 만들고 있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3일(한국시간) 결전의 무대인 폴란드 중부 우치에 입성했다. 지난 12일 U20 월드컵 4강전 상대 에콰도르를 꺾고 FIFA 남자축구대회 사상 첫 결승에 오른 대표팀은 이제 아시아 국가 첫 우승이라는 위업에 도전한다.

16일 새벽 1시 우크라이나와 대접전을 치르는 대표팀은 루블린을 떠나 버스를 타고 6시간 가까이 이동해 290㎞가량 떨어진 우치에 여장을 풀었다. 이동 도중 중국 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했다.

정정용 대표팀 감독은 우치에 도착한 후 “선수들이 피곤해하지 않을까 걱정이지만 잘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동안 6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에 이어 장거리 이동까지 한 선수들은 사실상 원정 경기나 마찬가지인 결승전을 앞두고 체력 회복이 관건이다. 대표팀은 일단 휴식을 충분히 취한 뒤 체력 훈련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특급 조커로 활약하는 엄원상(20·광주FC)은 “결승전이라 상상이 잘 안 돼서 경기장을 가 봐야 알 것 같다”면서도 “우승할 것 같다”는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올렉산드르 페트라코프 감독이 이끄는 우크라이나 대표팀도 한국 대표팀과 같은 호텔에 묵는다. 우크라이나 대표팀은 이날 공식 훈련은 하지 않는 대신 비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조별리그와 토너먼트를 포함해 6경기에서 10골을 넣고 3실점한 우크라이나 역시 사상 첫 결승에 올랐고 장거리로 이동해 우치에 왔다.

한국 축구가 FIFA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것은 2010년 트리니다드토바고의 FIFA 17세 이하(U17) 여자 월드컵이 남녀 통틀어 유일하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1981년 제3회 호주 대회에서 카타르가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고 199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는 일본이 결승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두 팀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카타르는 1981년 서독과, 일본은 1999년 스페인과 대결해 각각 모두 4-0으로 패해 유럽 축구의 높은 벽을 실감해야 했다.

이번 결승전은 역대 U20 월드컵에서 세 번째로 아시아와 유럽이 맞붙는 경기다. 한국 축구의 황금세대인 막내들이 우크라이나를 꺾으면 아시아 축구에 길이 남을 대기록을 세우는 셈이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