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학교로… 동작 ‘찾아가는 아동안전교육’

새달부터 매주 화·목 210곳 교육

2017년 통계청에서 발표한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교통사고, 추락 등 안전사고로 안타깝게 숨지는 어린이가 매년 평균 230명이 넘는다. 이에 동작구가 지역 어린이들에게 연령·상황별 맞춤형 안전 교육을 지원하는 시스템과 콘텐츠를 전국 최초로 마련해 올해도 ‘찾아가는 아동안전교육’을 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어린이집, 초등학교 등 지역의 아동시설 210곳의 신청을 받아 다음달부터 12월까지 매주 화·목요일 48회에 걸쳐 이뤄진다. 마을 안전 강사가 2인 1조로 팀을 이뤄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동영상을 보여 주고 키오스크를 활용해 간접 체험을 통한 교육을 진행한다. 교통안전, 실내 안전뿐 아니라 자연재난과 화재 등의 긴급한 상황에서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요령을 차근히 일러 준다. 구는 2014년 전국 최초로 도입한 어린이 응급수영교실도 매년 꾸준히 운영하는 등 안전사고 없는 동작구를 만들어 가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유옥현 안전재난담당관은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만든 것은 동작구가 전국에서 처음”이라며 “교육을 통해 스스로 안전을 지키는 생활습관이 아이들에게 조기에 체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