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결승 이강인, 유럽 구단 “♥” 연봉 보니 ‘8000만유로’[종합]

확대보기

▲ 이강인
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연일 맹활약으로 한국을 결승 무대로 이끈 이강인(18)에 대해 네덜란드 명문 구단 아약스가 영입을 원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인 ‘수페르 데포르테스’는 지난 11일(한국시각) “폴란드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한국 선수가 이번 대회에서 가장 기량이 출중한 선수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며 이강인을 주목했다.

이 매체는 “이강인이 네덜란드의 빅클럽 아약스를 비롯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문 1면에 아약스와 이강인 사이에 하트를 그려 넣으며 강한 영입 의지를 드러냈다.

확대보기

▲ 이강인

이강인은 올해 1월 발렌시아와 8000만 유로(약 1070억 원)의 바이아웃 계약을 맺었다. 이적료가 높아 완전 이적은 쉽지 않지만 임대는 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번 대회 개최국 폴란드 또한 이강인의 활약에 완전히 홀린 모습이다.

폴란드 최대 스포츠 포털 ‘체글라트 스포르토비’는 경기 후 게재한 기사를 통해 “이강인의 활약에 신선한 충격을 받은 폴란드 리그의 수많은 구단이 발렌시아와 접촉해 임대 이적 가능성을 타진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매체는 “그러나 폴란드 구단들은 발렌시아에 역락해본 후 이강인 영입을 감당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체글라트 스포르토비’는 “폴란드 축구계는 이강인은 바이아웃 금액만 8000만 유로에 달하는 데다 세계 최고의 팀들이 그를 노리고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며 “지금 이대로라면 U-20 월드컵 최우수 선수는 단연 이강인이다. 그는 드리블, 볼 관리 기술, 패스 능력을 자유자재로 보여주고 있다”고 극찬을 보냈다.

한편 한국은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 진출의 역사를 일궈냈다. 16일 새벽 1시 폴란드 우치로 장소를 옮겨 이탈리아를 꺾은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치른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