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의혹 카톡 포착 “평생 하고 싶다”

확대보기

▲ 비아이

그룹 아이콘 리더 비아이가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디스패치의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 LSD 등을 불법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지만 경찰 소환 조사 조차 받지 않았다.

비아이는 그해 4월 마약 판매자인 A씨와 카카오톡 대화를 통해 마약 구매를 요청했다. A씨는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 비아이와의 카톡 대화를 확보했다.

경찰은 2016년 8월 22일 피의자 신문 조사에서 비아이와의 카톡 내용을 근거로 물었고, LSD 전달 여부를 확인했다. A씨는 2016년 5월 3일, 마포구에 있는 ‘아이콘’ 숙소 앞에서 LSD를 전했다고 진술했다.

비아이는 A씨와 카톡으로 “한번에 많이 사다 놓을까?”, “대량 구매는 할인 없냐”, “센 것이냐, 평생하고 싶다”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비아이를 소환하지 않았다.

용인동부경찰서는 ‘디스패치’에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진술을 번복했다. ‘김한빈(비아이)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 그래서 김한빈을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