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동안 살아줘서 고마워···’, 진흙 속 치매유기견 구조

 1/7 

어떻게 인간이 그럴 수 있을까.
 
십수 년 동안 동거동락하며 가족 구성원과도 같았던 반려견이 단지 나이들어 치매를 앓게되고, 눈이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만으로 쓰레기처럼 진흙탕 속에 버릴 수 있다니. 그것도 산채로...
 
지난 6일 바이럴탭, 라이브릭 등 여러 외신은 크로아티아 북부 자그레브 카운티 재프레지크 지역 한 진흙탕 속에서 5일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죽기만을 기다리고 있던 베니(Beni)라는 이름의 유기견을 구조한 사연을 전했다.
 
베니를 구조한 우드루가 사피카 동물보호협회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베니는 15~20세 사이로 추정되며 버려지기 전 한 가족의 사랑받는 반려견이었다”며 “구조됐을 때 베니의 상태는 치매를 앓고 있었고 눈은 이미 먼 상태였다. 아픈 반려견으로서 가장 정성어린 관심과 사랑이 필요할 때 진흙탕 속에 다 쓴 물건처럼 아무렇지않게 버려진 거 같다”고 말했다.
 
더욱 놀라운 건, 베니 주변엔 사람들이 살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버려진 유기견에게 누구하나 작은 관심과 도움의 손길을 베풀지 않았다는 점이다. 베니는 그렇게 산채로 5일 동안 진흙 속에 묻혀 온몸의 털이 굳어지며 움직일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다행히 베니를 구조한 동물협회 구조대원들은 베니의 눈 속 이물질과 진흙에 말라 굳어져 있던 몸의 털을 깎아 냈다. 또한 음식을 주고 갈색 옷을 입혀 산책도 함께 했다.
 
지역 언론에 따르면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베니의 주인을 찾았으며 주인은 베니의 소유권을 협회에 넘기고 베니의 건강 등 관계된 비용을 지불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인간의 잔인함의 끝을 보는 거 같아 마음이 무겁다.


사진 영상=LiveLeak Youtube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