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이 속였다” vs “출연진과 합의했다”…‘주전장’은 어떤 영화?

확대보기

▲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主戰場)의 제목은 뜨거운 쟁점에 대한 치열한 싸움터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주전장’ 예고편 캡처]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을 연출한 미키 데자키 감독이 “감독에게 속았다”고 주장하는 보수논객들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주전장’에 출연한 일본 보수논객 3인은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독에게 속았다”며 상영중지를 요청했다. 이에 ‘주전장’을 연출한 미키 데자키 감독과 배급사는 지난 3일 그들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보수논객 3인은 “당시 대학원생이었던 감독은 학술연구를 위한 것이라며 우리를 속여 출연시켰다. 상업 영화로 공개하는 줄 알았다면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초상권 침해”를 주장했다.

또 그들은 “편집이 중립적이지 않고 발언이 잘려 있어 공정한 발언의 기회를 주지 않았다. (보수 논객들을) 모욕하고 조롱 대상으로 삼고 있는 선전영화”라고 비판했다. 특히 영화에 출연한 보수 논객 7명은 상영 중지 등을 요구하는 성명을 냈고, 향후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미키 데자키 감독이 공개한 유튜브 영상.
영화에 출연한 보수 논객들과의 합의서와 부산국제영화제 소식에 대한 축하인사 내용까지. 영화에 출연한 보수 논객들의 주장이 사실이 아님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이에 미키 데자키 감독은 그들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영상을 유튜브에 업로드했다. 특히 지난 3일 미키 데자키 감독과 ‘주전장’의 일본 배급사가 반박 기자회견을 개최하면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먼저 영화 공개 여부에 관해 미키 데자키 감독은 “완성된 영화가 잘 나올 경우, 영화제 출품이나 개봉을 염두에 둔다. 또한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상영 가능성이 있음을 출연자들에게 인지시켰으며, 공개와 관련한 내용이 포함된 합의서를 모두 작성했다”며 합의서를 공개했다.

이어 “영화에 출연한 7명의 보수 논객 모두 영화가 공개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소식을 알린 후에는 이들로부터 축하인사를 받았다. 또한 인터뷰 장면을 요청한 2명에게는 출연 영상을 보냈지만 반론이 없었다”라는 내용을 통해 그들이 주장하고 있는 내용이 사실이 아님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주전장’은 우익들의 협박에도 겁 없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소용돌이에 뛰어든 일본계 미국인인 미키 데자키 감독이 한국, 미국, 일본 3개국을 넘나들며 3년에 걸친 추적 끝에 펼친 승부수를 던진 영화다. 7월 개봉.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