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초만 늦었어도···’, 풀장에 빠진 세 살 동생 구한 열 살 언니

 1/9 

조금만 늦었어도…

애틀랜타 지역의 한 수영장에서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던 세 살 여동생을 구한 열 살 언니가 말 그대로 ‘영웅‘이 됐다. 동생을 구하기 위해 언니가 보여준 놀라운 순발력과 용맹한 모습을 지난 1일 라이브 릭 등 여러 외신이 전했다.

조지아주 드칼브카운티 챔블리시 사보이 아파트 단지내 한 수영장. 주위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지난 15일 녹화된 영상엔, 세 살된 칼리라는 아이가 원형튜브를 몸에 두르고 물 속으로 뛰어드는 모습이 보인다.

하지만 칼리는 튜브의 부력으로 몸이 물 위로 떠야했지만 얼굴이 물 속에 밖힌 채 헤어나오지 못한다. 필사적인 몸부림으로 자신의 얼굴을 물 밖으로 나오게 하려고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다. 다행히 튜브에서 빠져나온 칼리, 하지만 수영장 물 깊이가 깊어 얼굴이 물 밖으로 완전히 나오지 못한다.

당시 수영장 반대편 물 밖에 있던 열 살 언니 제이라는 이러한 절체절명의 상황을 눈치채지 못하고 있다가 순간 동생의 상황을 발견하고 그대로 물 속으로 뛰어든다.

언니 제이라는 “동생 몸이 너무 무거웠기 때문에 머리카락을 잡아 당기고 나서 동생의 허리를 잡고 물 밖으로 끌어 올렸다”고 말했다. 함께 있던 이모와 아파트 운영 관리자가 달려와 교대로 심폐소생술을 했고 주위의 한 목격자는 911에 신고했다.

수영장 근처를 순찰하고 있었던 챔블리시 에드 라이언스 경사는 구조 보고를 받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그 또한 여섯 살 아이를 가진 부모로서 남일이 아니었기에 더욱 신속하고 빠르게 움직였다.

현장에 도착했을 때 칼리는 아직 죽진 않았지만 매우 위독한 상태였다. 그녀는 곧바로 애틀랜타 스코티쉬 레이트 응급센터 어린이 치료소로 옮겨졌다. 하지만 이곳 의사들조차 칼리의 엄마에게 아이가 살아날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행히 끔찍한 사건이 있은 지 2주 후, 칼리는 건강하게 회복됐고 의사들은 더이상 어떤 문제도 발생하지 않을 거라고 했다.

용감할 뿐 아니라 지혜롭기까지 한 언니를 둔 동생 칼리, 행운아 중의 행운아임에 틀림없다.


사진 영상=WSAV3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