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내놔!’ 옷 잡아당기기 놀이에 빠진 강아지

 1/6 


“우리 집 개가 좋아하는 것이 두 가지가 있죠. 옷이랑 잡아당기기.” 잉글랜드 옥스퍼드에 거주하는 마이크(28)는 자신의 강아지를 이렇게 소개했다.

29일 외신 스토리트렌더는 마이크와 그의 11개월 된 말리노이즈 ‘아틀라스’의 재미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아틀라스가 마이크의 바지 밑단을 잡고 미친 듯이 잡아당기는 모습이 담겼다. 마이크는 아틀라스의 힘에 못 이겨 바닥에 엎드린 채다. 아틀라스는 정신없이 바지를 잡아당기며 바지를 벗기려 든다.

마이크는 두 발목까지 내려온 청바지를 위로 추스르지도 못하고 정원 여기저기를 끌려다닌다.

그는 “뜨거운 욕조에 들어가려고 청바지를 내리자마자 마이크가 달려왔다”면서 “어쩌면 마이크가 도우려고 했던 걸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이어 마이크는 “아틀라스는 옷을 잡아당기는 것을 너무 좋아한다”며 “아틀라스는 훈련을 굉장히 잘 받은 개이며 이것은 그가 가장 좋아하는 놀이”라고 말했다.

사진·영상=바이럴호그/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