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형가리 유람선 침몰 당시 승객들 구명조끼 착용 안 해”

확대보기

▲ 한국인 33명을 포함해 총 35명이 타고 있던 유람선이 침몰한 3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트스 다뉴브강에 구급차와 구조대원들이 대기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지난 29일(현지시간) 밤 9시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 당시 승객들이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외교부가 30일(이하 한국시간) 밝혔다.

강형식 외교부 해외안전관리기획관은 이날 낮 2시 30분 정례브리핑을 통해 “현지 공관을 통해 파악하기로는 유람선에 총 35명이 승선했고 이 중 33명은 우리 국민이다. 나머지 2명은 현지에서 탑승했다”면서 “현재까지 사망자가 7명, 실종자가 19명, 구조자가 7명”이라고 밝혔다.

구조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7명 중 3명은 이미 퇴원했고, 다른 1명도 오늘 중으로 퇴원한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강형식 기획관은 “안타깝게도 추가 구조자는 아직까지 없는 상황”이라면서 “모든 역량을 동원해 헝가리 정부에 가급적 신속한 구조 작업을 독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기획관은 ‘사고 피해자들의 구명조끼 착용 여부’를 묻는 질문에 “현지 공관에서 확인한 바에 따르면 착용을 안 했다고 한다. 그쪽 관행이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사고 원인 조사 과정에서 왜 구명조끼 착용을 안 했는지 그 부분은 향후 확인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강 기획관은 “현지 기상 상황이 안 좋아서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다뉴브강이 여러 나라 유역으로 나뉘어져 있어서 다른 나라 하류에서 구조될 수도 있어 주변국과도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정부의 이번 유람선 침몰사고 대응 지휘를 위해 이날 현지로 출발한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