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대응팀 18명 파견

참좋은여행사 “한국인 탑승객 31명, 대부분 40·50대…어린이1명”

확대보기

▲ 29일(현지시간) 저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해 구조 및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외교부가 30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33명이 탑승한 유람선 ‘하블라니’(헝가리어로 ‘인어’) 침몰사고 후속 대응을 위해 신속대응팀 18명을 현장에 급파한다고 밝혔다. 현재 탑승객 7명은 사망, 19명은 실종상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외교부 6명, 소방청 12명 등 18명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을 구성할 예정이며 조속한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장을 재외동포영사실장에서 강경화 장관으로 격상하고 사고 상황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 당국자는 “행정안전부, 해당 여행사와 협력해 사고자 가족과 접촉하고 관련 사항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교부 본부와 공관은 유관부처 및 기관, 여행사 등과 긴밀히 협조하여 신속한 사고 해결을 위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9일(현지시간) 오후 9시쯤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단체관광객 33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했다.

이중 7명은 사망했고, 7명은 구조됐으며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확대보기

▲ 29일(현지시간) 저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한 직후 구조 및 수색 작업에 나선 구조대와 경찰이 선착장에 모여 있다.2019.5.30. 부다페스트 EPA=연합뉴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구조 활동을 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한편, 헝가리에서 침몰한 유람선에는 ‘참좋은여행’ 패키지 투어를 하던 한국인들이 탑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유람선 탑승 한국인들은 이 여행사가 내놓은 ‘발칸+여유있는 동유럽 6개국 12/13일’ 패키지 상품을 통해 부다페스트를 여행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참좋은 여행은 이날 브리핑에서 “가족 9개 단체 31명에 대부분 40·50대이며 어린이는 1명”이라고 밝혔다.

현장에서는 폭우가 내리는 가운데 소방선 등이 구조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확대보기

▲ 3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희생자를 찾기 위해 구조선이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다.
EPA 연합뉴스

 1/26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