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아내 “남편과 이혼 안 해…피해자 어디 살든 관심 없다”

확대보기

▲ 조두순 아내
MBC ‘실화탐사대’ 네이버 TV 캐스트

8세 여아를 잔혹하게 성폭행한 조두순의 가족이 지난 10년간 피해자 가족과 불과 500m 떨어진 거리에서 거주했고, 현재도 1㎞ 안팎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실화탐사대’는 최근 거주지를 이전한 조두순 아내 A씨가 피해자 가족이 살고 있는 집에서 약 800m 떨어진 거리에 살고 있다고 보도했다.

MBC에 따르면, 사건 이후 피해자 가족과 조두순 가족은 모두 거주지를 옮겼다. 그러나 이사한 두 집 간의 거리는 500m에 불과했다. 약 10년간 서로의 존재를 인지하지 못한 채 이웃이나 다름없는 거리에서 살았던 것이다. 조두순의 아내 A씨가 얼마 전 거주지를 이전했으나, 이곳마저도 피해자 집과 1㎞ 안팎의 거리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날 방송에서 집을 찾아온 취재진에게 “할 말 없으니까 가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A씨는 “남편과 이혼하지 않았다. (조두순은) 술을 마시지 않을 때는 (평범한 생활을) 잘한다”며 “가끔 남편 면회를 간다”고 말했다.

또 ‘피해자가 바로 근처에 산다’는 말엔 “그런 건 모른다. 신경 안 쓴다”며 “그 사람이 어디 살든 나는 모른다. 알고 싶지 않다. 관심도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피해자 아버지는 분노했다.

피해자 아버지는 ‘조두순 아내가 500m거리에 살았었다’는 말에 “온 가족이 경악 자체다. 말로 표현할 수 없다”며 “이사를 해야 합니까. 지구를 떠나야 합니까”라고 호소했다.

이어 “피해자가 왜 짐 싸서 도망가야 합니까. 억장이 무너진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두순은 2008년 12월 경기도 안산에서 8세 여아를 납치해 성폭행하고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심신 미약 등을 이유로 징역 12년형을 확정받았다. 그는 2020년 12월 출소를 앞두고 있다.

사진·영상=MBC ‘실화탐사대’ 네이버 TV 캐스트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