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관 딸들이 이야기하는 교도관 모습?

확대보기

▲ 모모 유튜브 채널 캡처.


“교도소, 구치소에 있을 때는 나도 재소자들과 함께 갇혀 있는 것과 마찬가지예요.”

25년차 교정직 공무원 딸 허윤지씨는 “내 자녀에게 교정직 공무원을 추천할 거냐”는 물음에 이렇게 답했다. 이어 그는 “케어 할 수 없을 수준의 정신력을 갖고 있다면 절대 가지 않아야 되는 곳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EBS 모바일 오리지널 콘텐츠 브랜드 모모(momoe) 유튜브 채널에는 교정직 공무원 딸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교정직 공무원으로 각각 25년차, 22년차 아버지를 둔 허윤지, 염원경씨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아빠는 조폭과 농담도 하는 사이?”, “교정직 공무원 연봉 어때요?”, “아버지 일터는 극한환경?”, “교도과 워라밸 어때요?”, “부모님의 과잉보호 속에서 자랐다?”, “아빠가 제일 싫어하는 거짓말?” 등 다양한 질문에 솔직하게 답했다.

또 이들은 아버지 직업상 겪었던 오해와 영화나 드라마 속 교도소 이미지에 대해 각자의 생각을 전했다.

해당 영상은 28일 오후 1시 기준 10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